결국 내가 지고 말았다.

당신에게 결국 내가 지고 말았구려.
당신… 정말 위해하오.

당신으로 인해 내가 몸담고 있는 회사의 모든 사람들까지 이상한 사람으로 만드는 당신의 그 내공, 정말 존경스럽소.

내 비록 당신에게 무릎을 꿇고 이 회사를 떠나지만, 당신도 결코 이 회사에 오래 몸담지는 못할것이야. 그 때는 다들 알겠지. 내가 왜 그랬는지. 내가 왜 떠났는지.

당신…
정말 내가 죽을때까지 두 번 다시 마주치치 않았으면 하오.

추신: 뭘까? 이 더러운 기분과 분위기는. 혹시… 왕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