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생활 할 때 받은 편지들을 뒤적 거리다가 과동기 중에 그나마 자주 보내주던 친구의 편지 중 일부를 적는다.‘내가 어렸을 적에는 이랬지…’ 하는 생각과 함께 입가에 미소가 살포시 번지는 느낌… :-)

국민학교… 참 잼난 일들이 많았다.
누구나 그랬겠지만…
음… ‘국민’ 학교 교과서도 잼났었고, 바른생활, 슬기로운 생활… 방학땐 탐구생활까지…
한자 글자쓰기 연습도 하고, 태극기 그리는 것도 하고…
그 때는 왜 그렇게 빨간게 윈지 파란게 윈지 헷갈리던지...

그 때는 칠하던 색연필은…
뒤를 돌리면 앞으로 쭉 나오는 것이었다. :-)
색색깔로 다 가지고 있었고, 연필 한다스는 생일선물의 가장 일반적인 형태였고…
학교 갈 때는 왼쪽 가슴에는 꼭 이름표가 달려 있었던거 같다.
가끔씩 받아쓰기 시험도 보고, 선생님이 질문하면 꼭 대답하려고 손을 들곤 했던거 같다.
그 때 시간표는 꼭 국, 산, 사, 자…나 미, 국, 사, 자 등등…
사자 이름이 많았던거 같기도… :-)

횡단보도를 건널 땐 꼭 한 손을 들고 건너기도 하고, 복도에선 손을 허리 뒤로 한 채 왼쪽으로만 다니기도 했었다.
그리고 방학 땐 어김없이 탐구생활독후감, 뭐 만들어오기, 일기쓰기도 있었다.
개인적으로 난 슬기로운 생활 또는 자연을 가장 좋아했었는데…
생일만 지나면 연필이 수십 다스가 생기고 그 전에 애들에게 생일 초대장을 만들기도 했었던 것 같다.

학교 가기 전날 밤에 책가방을 꼭꼭 챙기고, 연필은 잘 깎아서 필통에 넣어 두고, 1시간 지날 때마다 연필을 바꿔 쓰기도 했었다.
그 때는 선생님이 샤프는 못쓰게 하셨었다.
글씨를 쓸 때는 꼭 오른손으로 잘 깎은 6각 연필…
꼭 집에 있는 하이샤파로 깎았었고, 가끔씩 연필을 넣기만 하면 저절로 깎아주는 자동연필깎기를 가진 아이들도 있었다.

음… 책받침 뒤에는 꼭 구구단알파벳이 있었다. 소문자 대문자 모두…
앞면에는 한 쪽면에 자가 그려져 있었고, 배경 그림은 만화 그림이었는데, 학년이 높아지자 책받침 싸움이라는 엽기적인 놀이를 하기도 했었다.
또, 비밀로 뒤어 있는 책받침도 있었던 것 같다.
대표적인 지우개는 점보지우개나 넘버원 지우개였다.
가끔씩 tomboy 지우개로 하는 아이들도 있었던 것 같다.
또 한 때는 선생님 지우개도 유명 했었다.
국어 선생님, 수학 선생님 등등 :-)

그 때는 문방구에서 주로 사는 것들이 수수깡(이거 요즘도 파나?), 찰흙, 지우개였다.
도 많이 샀었던 것 같은데 반으로 접는 자도 있었다.
한 때는 2층 필통에 거울이 달린 것도 유행 했었고, 학기말 미술시간에는 크리스마스 카드 접기가 꼭 있었고, 그 직전에는 불조심 포스터 그리기도 있었다.
물론 6.25 포스터 그리기도 있었고, 어릴 때는 반공정신이 투철 했던 것 같다.
음… 평화의 댐 성금도 내보고, 김일성이 죽었다는 말에도 속아 보고...

그 때는 시험을 보고 나면 꼭 중간에 한 명이 “다 했다!”라고 얘기 했었던 것 같다.
서로 먼저 다하려고 했었던 것 같기도 하고, 2명이 같이 앉는 책상이었기에 가운데 가방을 놓고 시험을 봤었다.
그 때는 가방이 절대 넘어지지 않았다.
가방을 먼저 넘어 뜨리면… 영토(?)를 침범한 이유로 서로 이마를 때리기도 하고, 어쩔땐 가방 넘기면 100원인가 200원인가 주는 벌칙이 있었는데 내가… 엄청 많이 뺏었던 기억이 난다.
난 그날 집에 와서 엄청 맞았는데… ㅜ.ㅜ
그 시절 200원이면 그 아이에게는 2만원이었던 것이다.
그리고 꼭 쓰리쎄븐 가방을 메고 다녔고, 가끔씩 교실바닥 왁스청소하는 날이 있었다. :-)

5시 30분이 되면 꼭 재미나는 만화도 했었고, 10월이 되면 국군 아저씨께 편지쓰기도 했었는데… 물론 5월에는 부모님게 편지쓰기, 선생님께 편지쓰기도 있었다.
방학땐 하루 모여서 학교 청소하는 날도 있었다.

그 때는 컴퓨터가 많이 없을 때였는데, 난 당시 8비트짜리 주사위맨이라는 게임도 해봤었다.
재믹스라는 최신의 게임기도 있었고, 마술나무, 수왕기, 남북전쟁, 페르시아의 왕자, 마성전설, 몽대륙등의 오락이 유행 했었다.
한 때는 모터로 작동되는 장난감 자동차가 유행하기도 했고, 신발끈 같은 것으로 열쇠고리 같은 것을 만들기도 했었다.
샤프는…
MIT 시리즈가 인기였고 한 반에 꼭 한 두명씩은 MIT5000이라는 최신 금빛 샤프를 썼었다.

체육시간에는 피구놀이를 했었고, 음악시간에는 선생님이 꼭 오르간을 연주하시고 우리는 거의가 리코더를 불었었다. 탬버린이나 캐스터네츠도 했었고, 멜로디언이라는 악기도 썼었다.
아… 탬버린 주머니 안에는 꼭 캐스터네츠트라이앵글이 같이 있었다.
그리고 실내화 주머니는 항상 문제은행 주머니였던 것 같다.
저학년 때는 실내화 전용 주머니가 따로 있긴 했었지만…
아. 문제은행… 잊을 수가 없다… 공포였다.
그거 다 푸는 사람… 본 적이 없다. :-)

애들끼리 앙케이트 만들어 돌리는 것도 유행이었고, 동네 가게에서 일명 불량식품을 끼워주는 경품에 더 관심이 있기도 했다.
비오는 날 아침에는 꼭 풀밭에 달팽이가 있었는데…
아주 어렸을 때에는 밤 10시에 A특공대라는 재밌는 외화 시리즈도 했었고, 맥가이버라는 희대의 영웅도 있었다.
우뢰매를 안 본 사람이 거의 없었고, 철인 28호, 메칸더V 같은 천하 무적의 로봇도 있었다.
여름에는 긴 양말을 신었었는데 가끔씩 둘둘 말아서 짧은 양말로 해놓고 다니기도 했다.
공기놀이도 유행 했었다. 잘 하는 애는 안죽고 100년도 갔던 것 같다.

운동회날에는 엄마들이 오셔서 맛있는 김밥에, 불고기등 평소 먹기 힘든(?) 음식도 해주셨다.
그 때는 아이스크림이 맛었었는데…
지금도 나오는 스크류바를 비롯 쌍쌍바, 야구바(?), 누가바, 껌바, 쭈쭈바, 폴라포
애들이랑 100원으로 쌍쌍바 하나 사서 2개로 잘라 먹고… 그 때는 꼭 ㄱ자로 잘라진 부분을 먹으려고 했었다(싸운 적도 있다. :-O)
또 쭈쭈바를 가운데 잘라서 먹기도 했었고, 뽑기라는 엽기적인 과자도 있었다. 선생님들은 못 먹게 하셨지만 참 맛있었다.

만화책으로는 우리시대의 진정한 종합 만화지… 보물섬이 있었다.
그 뒤를 이은 소년중앙, 점프…
아기공룡 둘리는 최대의 인기작이었다.
꼭 전과는 표준전과, 동아전과를 봤었고…
숙제에 많은 도움이 되었던 것 같다.
아니… 도움이 아니라 답 그 자체였다. :-)

정말…그 때 기억이 새록새록 피어나는 것 같다. 동네에서 친구들과 술래잡기, 구슬치기, 딱지치기도 매일 했었고, 근처 산이나 논으로 가서 개구리, 잠자리, 메뚜기도 잡았는데… 요즘 애들은 통 볼 수가 없다. 딱지치기가 뭔지도 아마 모르지 않을까?:-)


이미지 출처는 승한이 블로그 입니다.

살아가는 이야기, 80년대, 국민학교, 어린시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