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 집 생각이 간절하군.
오늘 하루 쉬려고 했는데, 어김없이 전화와서 오후에 출근하라고 하더군.

양재 면접 봤다.
꽤 규모가 큰 회사다.
면접 볼 때 물어 보더군. 왜 이직을 하려고 하는지.

면접 보는 자리에서 구구절절 얘기 할 순 없고해서 한 마디로 말했다.
"정말 좋은 회사인데, 한 사람으로 인해 회사가 무너져(지극히 개인적인 생각) 가고 있다." 라고...

추신 : 음... 그래 더 버텨보자. 다들 좋은 사람들인데... 그 사람 하나 때문에 내가 그럴 수는 없잖아?

살아가는 이야기, 공공의 적, 면접, 이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