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일하는 회사 동료 및 상사분들은 너무 좋은 사람들이다. 같이 일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생각한 적이 있었다. 일이 바빠서 야근하고, 밤을 지새운 적도 있었지만, 절대 불만을 갖지 않고, 즐기면서 일을 할 수 있었다.

그런데 이제는 아닌것 같다.
아침에 출근하기가 싫고, 사무실에 있기가 싫고, 제일 중요한!!!
일을 하기가 싫어졌다.

친구녀석이 그러더군. 요즘 너무 신경이 날카로워져 있다고.

그래서 심히 고민 중이다. ‘옮길까?'

하지만, 지금의 회사 사람들이 맘에 자꾸 걸린다. :-(

살아가는 이야기, 갈등, 고민, 미움, 이직, 직장, 직장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