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메인에 뜬 기사 내용이다.
인터넷 용어니, 시세대 말이니 하면서 만들어지는 출처 불명의 이상한 단어들.

물론 나도 자주 사용하긴 한다. 친구들에게, 친한 사람에게 장난식으로 얘기할 때 사용한다. 그런 말들을 나도 사용하기에 뭐라 할 입장은 아니지만, 이건 해도 해도 너무 한 것이 아닌가 싶다.

“어머니는 아프싶니다
“친구라고 바주지는 않을 것이다”
“일본이 실습니다
"나서는걸 좋아하지만 아페못나감니다"

. . .

가관이다. 요즘 초등학교에서는 받아쓰기 시험을 안보나...

조기교육이다 뭐다 해서 채 말을 떼기도 전에, 모국어를 익히기도 전에 외국어를 배우니 애들이 모르는 것이 어쩌면 당연한 결과일 수도 있다.

이런… 빌어먹을… 나라 꼴이 어떻게 되려고 이러나.

세종대왕님이 지하에서 탄식을 하시겠구만.

살아가는 이야기, 맞춤법, 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