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내 비싼 호스팅 계정을 버리고 이사완료.
도대체 그 계정은 언제 써먹을 수 있을런지...
내 직업을 버리는 그 날? :-(

내 개인 계정에 내가 직접 블로그를 만들려는 첫 번째 목표는 아주 단순한(하지만 결정적인...) 이유, 즉 바쁘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태터툴즈.
좋았다. 이쪽일을 하는 나로써는 소스 약간 손 보고 수정을 해서 내 입맛에 맞게 쓸 수 있었으니...
그런데, Eolin에 올라오는 포스트 중에, 스팸성의 포스트들과, 전혀 공감하고 이해할 수 없는 글들이 올라오기 시작했고, 주로 Eoiln에서 블로거들에게 다가가는 나로써는 여간 짜증나는 일이 아니었다.

그러던 중, 우연히 마음씨 좋은 블로거를 만나 tistory에 오게 되었다.
여긴... 괜찮겠지?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