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난 줄곧 달달한 커피를 좋아했었다.
스타벅스 마끼아또는 궁극의 당 충전 음료였으며, 1년에 2~3번 정도 아메리카노를 먹는 그런 저렴한(?) 입이었다.

같이 일하는 회사 사람들은 핸드드립으로 커피를 직접 내려 먹고, 캡슐 커피를 먹고…
도무지 내 입맛하고는 맞지 않았다.

그런데, 얼마전부터 그 맛을 알겠더라.
벌컥벌컥 마시는 버릇을 버리고 조금씩 그리고 천천히 마시니…
오호라!!!

그래서 꽤 고민하다 결국 구입.
아직 텀블러가 없어 조그만 생수병에 담아 다니긴 하는데, 운전할 때나 일할때 홀짝홀짝 마시는 그 맛은… T.T)b
이번에는 급하게 사느라 집앞 마트에서 싼 원두를 샀는데, 다음에는 회사 동료에게 물어보고 좀 좋은 원두를 사야겠다.
(솔직히… 지금 것도 맛있긴 하다. 역시 저렴한 입인가…)

IMG_0703

IMG_0706

IMG_0705

IMG_0707

IMG_0704

TAG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