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살아가는 이야기

사는 이야기

JoonHo Son 2010.02.24 01:22
다시금 슬슬 바빠지고 있다.
오늘도 야근을 하고, 마지막 셔틀 버스로 퇴근해서, 부평에서 택시를 타고 왔다.

택시 기사분하고 이런 저런 얘기를 하는데, 나만 살기 힘든게 아니더라.
운전할 때는 솔직히 택시를 정말 싫어 했었는데, 야근 때문에 택시를 자주 타다 보니 그 분들도 나름 고충이 많으시더라.

사납금 때문에 힘들어 하는 얘기.
개인택시 면허가 3개월 정도 남은 상태에서 무단 횡단하는 술취한 사람을 쳐서 공든탑이 무너진 얘기.
고등학생, 대학생 자녀를 두고 도저히 학비를 대줄 자신이 없다는 얘기.
월급을 제때 안줘서 정말 힘들다는 얘기.
.
.
.

힘내자.
다들 힘들게 살아 가는데.

결론. 인생 한 방(응?) :-P

덧) 슬슬 출사의 계절이 돌아오고 있구나!!!
댓글
댓글쓰기 폼